본문 바로가기

[사진] 도둑 맞았던 백범 글씨 52년 만에 귀환

중앙일보 2014.08.28 01:49 종합 19면 지면보기


백범(白凡) 김구(1876~1949) 선생의 글씨 ‘天君泰然(천군태연)’이 52년 만에 강릉 선교장으로 돌아온다. 최근 이를 수집한 김종규 한국박물관협회 명예회장 이 27일 열화당 이기웅 대표에게 기증했다. 백범이 선교장 주인이던 이돈의 선생에게 써 주었으나 1962년 도둑맞았다. 이 대표는 선교장 이강백 관장(이돈의 선생 손자)의 당숙이다. 天君(천군)’은 ‘사람의 마음’을, ‘泰然(태연)’은 ‘머뭇거림이나 두려워함이 없는 기색’을 뜻하는 말로 선비의 의연한 마음가짐으로 풀이된다. [사진 강원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