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A급 전범 노골적 찬양 … "조국의 초석 됐다"

중앙일보 2014.08.28 01:46 종합 20면 지면보기
아베 신조(安倍晉三·사진)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전범의 명예회복을 주장하는 단체의 행사에 “(전범들은) 조국의 초석이 됐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추도 행사에 애도 메시지

 아베는 4월 29일 와카야마(和歌山)현 고야초(高野町)의 한 절에서 열린 ‘쇼와순난자법무사추도비(昭和殉難者法務死追悼碑·이하 추도비)’ 법요에 “오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자신의 혼을 걸고 조국의 초석이 된 순직자의 영혼에 삼가 애도의 뜻을 보낸다”는 글을 자민당 총재 명의로 보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27일 보도했다.



 이 법요는 전 장교들이 세운 ‘추도비를 지키는 모임’과 일본 육사 및 방위대 출신으로 구성된 ‘긴키카이코회(近畿偕行會)’가 매년 봄 공동 개최하는 행사다. 이들 단체는 전범의 존재 자체를 부인하고 전범재판에 의해 처형된 전원을 ‘순난자(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로 위령한다.



 이들은 1994년 전범으로 처형되거나 감옥에서 병사·자살한 총 1180명의 이름을 새긴 추도비를 세웠다.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합사돼 있는 도죠 히데키(東條英機) 전 총리 등 A급 전범 14명도 포함돼 있다.



 아베가 일반 전몰자가 아닌 전범만을 기리는 행사에 추도 메시지를 보내고, 전범을 가리켜 ‘조국의 초석’이란 표현을 써 찬양한 것은 큰 파문을 몰고 올 전망이다. 일본의 전쟁 책임과 이를 단죄한 도쿄재판 등 전후 질서를 완전히 부정하는 단체와 뜻을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 동안 자신의 야스쿠니 참배에 대해 국내외에 해왔던 ‘해명’도 결국 거짓이었음을 드러내는 것이다. 아베는 그 동안 “전범을 숭배하는 게 아니라 전쟁의 참화로 사람들이 고통을 받지 않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결의를 전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아베는 자민당 간사장 시절인 2004년, 총리 취임 4개월 후인 지난해 4월에도 이 행사에 비슷한 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직 총리로는 유일하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은 주최 측의 메시지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일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관련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사인(私人)으로서의 행위라 정부가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 정부는 지난해 아베의 야스쿠니 참배 때도 마찬가지 주장을 폈다. 또 아베의 전범 찬양 메시지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도 “일본은 극동군사재판을 인정하고 있다”는 말만 반복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