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폭우지역 방문…세월호 정국에도 민생행보

중앙일보 2014.08.26 15:29




  세월호특별법을 둘러싼 여야 갈등으로 국회가 ‘올스톱’ 된 가운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6일 폭우 피해를 당한 부산 지역을 방문했다. 김 대표는 세월호 협상의 당사자는 아니지만 유족들을 만나 의견을 듣거나 지역 발전 토론회에 참석하는 등 여당 대표로서 민생행보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갑작스레 부산행을 결정했다. 보좌진은 물론 당 대표실과 수행비서까지도 전혀 모르던 일이었다. 그래서 이정현 최고위원과 김희국 당 재해대책위원장 외에 비서실장이나 대변인 등 당직자들이 함께 하지 못했다. 수행비서도 다른 교통편으로 김 대표를 따라갔을 정도다. 전날 밤 기록적인 폭우로 부산 경남 지역의 피해가 잇따르자 밤새 고민한 끝에 내린 결정이었다. 김 대표의 지역구도 부산(영도)이다.



김 대표는 부산 기장군 장안읍 수해현장을 먼저 찾았다. 정종섭 안정행정부장관, 이 지역 하태경(새누리당) 의원, 오규석 기장군수 외에 유재중 부산시당 위원장과 서병수 부산시장, 이해동 부산시의회 의장 등이 현지에서 합류했다. 하 의원과 오 군수 등은 ”기장 수해현장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대표는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기장군의 피해 규모가 특별재난지역에 관한 규정에 맞으면 당연히 되고 기장군만으로 안 되면 또 다른 피해 지역인 부산 동래구와 북구 등을 포함해 재난지역으로 선포되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 등은 이어 침수피해로 가동이 중단된 고리원전 2호기를 찾아 안전상황을 점검했다. 직후엔 산사태로 경로당이 붕괴한 부산시 북구 구포 지역의 수해현장을 찾았다. 전날 수해가 발생하자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지역에 내려가 있던 박민식(새누리당) 의원이 김 대표를 맞아 함께 수해 지역을 둘러봤다. 김 대표는 “당 차원에서 최대한 수해복구를 지원하려고 현장을 방문한 것”이라며 “주민이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