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천 도서] 『미국의 민주주의 1, 2』 外

중앙일보 2014.08.26 01:08 종합 30면 지면보기
『미국의 민주주의 1, 2』

알렉시 드 토크빌 지음, 한길사, 1997



민주주의에서는 학살이나 나라를 뒤흔들만한 폭동이 좀처럼 일어나지 않는다. 극단적인 방법을 쓰지 않아도 불만을 터뜨릴 장(場)이 곳곳에 열려 있는 덕분이다. 토크빌은 이렇게 말한다. “시민은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지는 것이다.” 토크빌은 프랑스 혁명 시기를 살았던 귀족이었다. 그는 평등이 큰 혼란과 무질서를 낳는 모습을 직접 보았다. 그의 눈에 미국은 ‘평등’이 모든 곳에 퍼져 있는 나라다. 그럼에도 나라가 제대로 굴러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토크빌은 미국인들이 어려서부터 스스로 생각하도록 교육을 받는다는 점을 꼽았다. 반면, 그 시대의 유럽인들은 왕에게 머리 숙이라고 배울 뿐이었다. 자유도 연습을 해야 제대로 누릴 수 있다. 우리가 이석기 재판을 바라보며 민주주의의 가치에 대해 끊임없이 토론을 벌어야 하는 이유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