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덕여자대학교, 고교 요청시 방문 입학설명회

중앙일보 2014.08.26 00:05 부동산 및 광고특집 15면 지면보기
권영국 입학처장
동덕여자대학교의 2015학년도 수시모집에선 동덕창의리더전형·동덕나라사랑전형·일반전형(학생부교과)·일반전형(실기고사)·특기자전형·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을 통해 총 630명의 신입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재외국인과 외국인전형은 제외한 수다.



 동덕여대 2015학년도 수시모집의 큰 특징은 ▶적성고사·심층면접 폐지 ▶동덕창의리더전형(학생부종합전형) 내 미술계열(회화과·디지털공예과·큐레이터학과) 신설 ▶동덕나라사랑전형·특성화고졸재직자전형의 학생부종합전형으로의 변경 등이다.



권영국 입학처장은 “학생부종합전형인 동덕창의리더전형은 통찰적 사고력, 예술적 감성, 주도적 리더십, 전인적 품성, 사회적 공감력을 지니고 미래여성사회를 선도할 인재를 선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일반전형(학생부교과)은 학생부 교과성적(출석포함) 100%로 선발하되, 학생부 교과성적의 실질반영비율이 전년보다 높아졌다. 권 처장은 “수능 4개 영역 중 2개 영역의 합이 6등급 이내라는 최저학력기준이 있어 평소 학생부 내신관리뿐만 아니라 수능 공부를 소홀히 하지 않는 것이 합격의 주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일반전형(실기고사)은 지난해와 차이가 없다. 다만 권 처장은 “디자인대학과 실용음악과(피아노)는 단계별 전형방법 대신 일괄합산을 통해 학생을 선발함에 따라 동덕여대에 학생들이 진학할 수 있는 기회가 늘어났다”면서도 “하지만 전체적으로 실기 비중이 다른 전형요소(학생부 성적)에 비해 높기 때문에 학생들은 실기 준비에 더욱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동덕여대 입학처는 고교 요청시 고교방문 입학설명회를 실시하고 있다. 학부모 및 학생을 대상으로 입학처 상담실에서 상시 입학전형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대면상담뿐 아니라 전화 또는 홈페이지를 통한 상담으로 입학에 관한 정보를 상시 제공하고 있다.



한편 동덕여대는 ‘여성학센터’를 국내 대학 중 최초로 건립했으며 ‘여성학박물관’을 개관해 조선시대의 여성유물을 선보였다.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