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수정, 6년만에 득남…3년전 유산 아픔 딛고 '감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20:49
‘강수정’. [중앙포토]




강수정 전 KBS 아나운서가 결혼 6년 만에 득남했다.



강수정은 25일 서울 강남의 모 병원에서 3.75㎏의 아들을 순산했다.



한 매체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오랫동안 아기를 갖기 위해 노력해 왔다. 과거 유산으로 인해 힘들어했지만, 두 부부가 믿음으로 많은 시간을 함께해 왔다”며 “출산 후 많이 기뻐하고 있다.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강수정은 2008년 재미교포 출신 펀드 매니저와 결혼해 홍콩에서 신접살림을 차렸다. 이후 2011년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했지만 유산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홍콩에서 거주 중인 강수정은 산후조리 후 다시 홍콩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수정’.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