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과 창원, 단 3~4시간 만에 200mm 폭우 쏟아져

중앙일보 2014.08.25 18:45 종합 3면 지면보기
25일 폭우 피해가 집중된 부산과 창원 지역에는 단 3~4시간 만에 200㎜ 안팎의 폭우가 쏟아졌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이들 지역에 강수량이 많지 않았으나 정오를 넘기면서 굵은 장대비가 퍼붓기 시작했다.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경남 창원에는 시간당 100㎜ 안팎의 ‘물폭탄’이 쏟아졌고, 오후 1~3시에는 부산 지역에 시간당 50~100㎜의 비가 퍼부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26일까지 영남지역에는 30~80㎜, 경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120 ㎜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으나 예상을 훌쩍 넘었다.



기상청 김경립 통보관은 “남해안을 따라 이동하는 저기압이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를 끌어올린 탓”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5㎞ 상공에는 영하5도의 찬 공기덩어리가 위치해 있었다. 찬 공기가 지붕처럼 덮는 바람에 수증기가 강한 비구름으로 바뀌는 ‘목욕탕 효과’가 발생한 것이다. 바닷가를 따라 높고 낮은 산들이 위치한 지형적인 요인도 작용했다.



폭우를 불러온 저기압은 이날 오후 늦게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영남지방의 비는 그쳤다. 하지만 동해안으로 자리를 옮긴 저기압 탓에 동풍이 강하게 불면서 26일 강원 영동지방은 흐리고 비가 내리겠고, 경북 동해안에도 오후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찬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