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지도부, 세월호 유족들 면담했지만

중앙일보 2014.08.25 18:33
김형기 세월호 가족대책위 부위원장= "(큰 소리로)저희는 이완구 원내대표 만나러왔지, 김재원ㆍ주호영 이 양반들은 보고 싶지 않습니다. (세월호 사고를) 교통사고로 표현한 사람, 일반인 유가족 만나서 유가족을 이간질한 사람은 빠져 주세요."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 "저희는 이간질한 거 하나도 없고요. 일반인 유족들이 찾아오셔서 똑같이 만난 것 뿐이에요."

25일 오후 국회 새누리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새누리당 지도부와 세월호 가족대책위 관계자들의 면담은 시작부터 거친 분위기였다. 대책위측이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의 과거 언행을 문제 삼아 면담장에서 나갈 것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이 원내대표가 유족 측을 진정시키려 했지만 다시 김병권 대책위 위원장은 주 정책위의장에게 “정말 그게 교통사고냐”고 따졌다. 주 의장은 “손해배상으로 들어가면 교통사고 법리가 적용돼야 한다는 의미였지, 이 사고를 뭉뚱그려서 교통사고라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진상규명을 해달라는 얘기를 하는데 왜 그런 얘기를 해서 유가족을 아프게 하냐”고 항의했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대책위측은 세월호특별법과 관련해 새누리당의 전향적 입장 변화를 요청했지만 이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가 마련한 재합의안을 파기하기 어렵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다.



이에 앞서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 원내대표는 “야당이 3자협의체를 제안한 것은 기존의 논의 구도를 바꾸자는 것이므로 기본적으로 받아들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 원내대표는 “입법 과정에서 이해당사자의 말씀을 경청하고 입장을 듣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동의의 한 축으로 한다는 것은 대의민주주의의 포기”라며 “이런 것을 선례로 남길 경우 먼 훗날 우리가 어떤 평가를 받을지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야당이 자꾸 입장을 바꾸니 판단이 서질 않는다. 야당은 2차 합의도 또다시 추인을 유보한 것에 대해 사과부터 해야지 3자구도로 논의구도를 바꾸자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발목잡기’ 때문에 국회 일정이 헝클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현숙 원내대변인은 “새정치연합은 분리국감 실시를 위한 법률을 통과시켜주지 않아 오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준비를 마친 피감기관을 혼란에 빠지게 했다. 이야말로 국회의원의 권한 남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정현의 대통령 지키기=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정현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취임 후 이날 처음으로 정치적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당 최고위에서 “야당은 대통령을 향해 지난 1년 내내 ‘독재’라고 비판해왔으면서 지금 국회에서 할 일을 전부 대통령 보고 해달라는 모순적 행태를 보인다”며 “이는 자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고를 수 있는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엄마한테 떼쓰면서 골라달라고 하는 어처구니 없는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야 원내대표의 합의는 국민의 대표가 합의한 것이기 때문에 부정해선 안된다”며 합의안 이행을 촉구했다.



김정하ㆍ김경희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