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침수, 양덕여중 3층까지 침수에 이어 부산 지하철 운행 중단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7:40
‘부산지하철’ ‘부산 침수’ ‘양덕여중’. [사진 부산경찰서]
 





25일 오후 1시30분께 부산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부산시 북구 양덕여중 학교건물이 3층까지 침수돼 수업 중이던 학생 400여명이 5층 옥상으로 긴급 대피했다.



학생들은 운동장과 교문 쪽에 물이 가득 차면서 학교를 빠져나가지 못하게 되자 옥상으로 대피한 상태다.



현재 소방안전본부대원들이 출동해 로프를 이용 학생들을 대피시키고 있다.



이날 부산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누적강우량 금정구 242㎜, 북구 221.5㎜ 기장군 187㎜를 기록하고 있다.



부산 교통통제 구간은 ‘세병교, 연안교’ 구간이다. 또 온천천 범람우려에 놓여 있어 안전대책본부가 초 비상사태에 돌입해 온천천 제방이 50㎝ 정도 밖에 여유가 없어 범람 위험에 노출된 상태다.



이어 구포3동 태륜빌라 뒤편 산사태 발생해 빌라주민 10세대 20명 인근학교 대피조치한 상태다.



한편 부산지하철 4호선은 25일 오후 4시 12분부터 전구간 운행을 중지됐다.



부산교통공사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1호선 신평~장전 구간, 2호선 장산~구명 구간에서만 운행한다”며 “집중호우로 인해 4호선 금사역 침수, 4호선 전 구간 운행 중지”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부산지하철’ ‘부산 침수’ ‘양덕여중’. [사진 부산경찰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