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성근, '여성추문' 폭로 박영선·김태년 명예훼손혐의 고소

중앙일보 2014.08.25 16:20
정성근(59) 전 문화부장관 후보자가 25일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김태년 의원을 검찰에 고소했다. 정 전 후보자는 이날 두 사람이 지난달 15일 자신의 여성문제에 관한 추문을 폭로하겠다며 허위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룸살롱 여성과 불륜·동거설 전혀 사실 아니다"

고소장에 따르면 7월 15일 당시 새정치연합 교육문화체육관광위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새누리당 간사인 신성범 의원에게 전화로 "정 후보자는 10여년 전 불륜을 저질렀고 여성 모친이 관련 내용을 제보했다. 사퇴시키지 않으면 폭로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또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튿날인 7월 16일 SBS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해 "교문위원에게 들어온 제보가 있는데 입에 담기조차 싫은 내용이다. 제보를 공개할 수 있다"며 허위주장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 전 후보자는 "두 사람은 내 불륜을 폭로할 것처럼 행동했으나 불륜 사실이 없기 때문에 허위사실로 내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특히 박영선 대표에 대해 "언론계 후배로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 이면서 전화 한 통이면 확인될 진실을 외면하고 정치적 의도로 그런 것에 인간적 배신감을 느낀다. 과연 제게 '입에 담지 못할 내용'을 운운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주장했다.



정 전 후보자는 이날 인터넷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19명의 익명의 네티즌도 함께 고소했다. "저의 사퇴를 압박하기 위해 7월15일을 전후해 인터넷에 저와 관련된 추문이 상상할 수 없을 만큼 광범위하게 유포됐다"면서다. 그는 "당시 '정성근이 2000년 룸살롱에서 만난 여성과 6개월 동거하며 매달 200만~300만원씩 보냈고 간통죄로 고소도 당했다'는 내용이 유포됐는 데 제 인격과 명예를 걸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당시 공중파 방송 국제부장겸 아침 방송앵커였는데 세상사람 모두 제 얼굴과 음성을 아는 데 어떻게 두 집 살림을 하고 매달 생활비를 보내겠느냐"면서다. 뒤늦게 고소를 한 데 대해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30년간 쌓아온 방송 앵커로서 공인으로서 명예를 모두 잃었다"며 "자연인 자격으로 실체적 진실규명을 통해 명예회복을 통해 가족들의 아픈 가슴을 치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