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폭우 피해 속출, 부산지하철 침수·산사태로 경로당 붕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6:12




 

부산에 내린 폭우로 아파트 경로당이 붕괴 되고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25일 부산 북구와 금정산 등에는 강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계속 내리고 있다.



이 폭우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오후 2시 22분께 부산시 북구 구포동의 한 아파트 경로당이 붕괴 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로당 안에 사람이 있었는지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또 부산지하철 1,2호선 일부 구간이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집중 호우로 인해 침수된 지역이 발생했다”며 “현재 지하철 1호선은 신평역에서 장전역까지, 2호선은 장산역에서 구명까지 구간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교통공사도 트위터에 “집중호우로 인해 1호선 노포~범어사 구간, 2호선 화명역이 침수되어 14:50분부로 1호선 신평~장전구간, 2호선 양산~호포구간, 구명~장산 구간에서만 운행합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부산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부산에 호우경보를 발령했다. 오후 1시 30분에는 강풍주의보도 발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부산 지하철’. ‘부산 산사태’.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