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용, SNS 막말 파문에 사과글 게재 "진심으로 죄송…배우 길도 포기하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3:59
‘정대용’. [사진 정대용 페이스북 캡처]




영화배우 정대용이 뮤지컬 배우 이산 막말 글에 단 댓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정대용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킨 배우 정대용입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대용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이 저의 잘못입니다. 아파하시고 힘들어하시는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생사를 오가며 힘겹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께 무릎 꿇어 사죄를 드립니다. 그리고 그분들을 응원하시고 지지하시는 수많은 국민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정대용은 “저의 짧은 생각과 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지난겨울 추위와 싸우며 엄청난 제작비를 들여서 훌륭하고 멋진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로 개봉한 영화 해무가 보잘것없는 단역 한 사람인 저 때문에 피해를 당하고 있어 너무나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며 ’해무' 보이콧 사태에 대해 언급했다.



정대용은 계속해서 "너무나 미미한 엑스트라와 다름없는 저로 인해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감독및 스태프 분들이 추위와 싸우며 멋지게 제작된 영화 '해무'가 피해를 보게 돼 너무나 죄송하고 괴롭습니다. 죄송합니다"고 영화에 대해서도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정대용은 또 “지금도 40여일째 힘겹고 고통스럽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 진심으로 제가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저지른 잘못의 죄책감을 뼈저리게 느끼고 반성하며 후회와 뉘우침의 날들로 며칠밤을 괴로워하며 못난 저 자신을 미워하고 원망하며 지샜습니다”고 ‘유민 아빠’ 김영오씨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리고 정대용은 배우라는 직업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정대용은 “그리고 저의 30여년 무명배우이지만 너무나 사랑했었던 배우라는 직업을 내려놓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수많은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고통에 비할 만큼은 턱없이 부족하지만 저 또한 아픔으로 제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20여년간 보증금 백만원에 월세 십만원짜리 반지하 습기 찬 단칸방 난방조차 되지 않는 곳에서 52년간 결혼도 포기하며 그토록 하고 싶었던 저의 가장 소중한 배우의 길을 포기하려 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저지른 잘못을 용서받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의 경솔함으로 마음에 상처와 아픔을 겪으신 모든 국민 여러분께 용서와 사죄를 조금이나마 받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못난 제가 잘못했습니다”라면서 “이번에 저의 경솔하고 인간으로써 해서는 안될 행동을 저지른 잘못을 거울삼아 앞으로 어디에서, 무엇을 하며 살아가던 인생의 크나큰 지표로 삶고 다시는 이러한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습니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22일 뮤지컬 배우 이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민이 아빠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네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전혀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라고 세월호 사고 당시 사망한 김유민 단원고 학생의 아버지 김영오씨를 강하게 비난했다.



이 글에 정대용은 ‘황제단식’이라는 댓글을 달았고, 정대용이 ‘해무’에서 조선족 역으로 출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이산의 막말에 동의하는 듯한 댓글을 단 정대용이 출연한 ‘해무’를 보이콧하자는 주장도 제기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대용’. [사진 정대용 페이스북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