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대용, ‘황제단식’ 발언 공식사과 “배우의 길 포기하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3:53




 

영화배우 정대용이 세월호 유가족 단식 시위를 두고 “황제 단식”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정대용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죄송합니다. 물의를 일으킨 배우 정대용입니다”라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정대용은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모든 것이 저의 잘못입니다. 아파하시고 힘들어하시는 세월호 유가족분들과 생사를 오가며 힘겹게 단식을 이어가시는 김영오님께 무릎 꿇어 사죄를 드립니다. 그리고 그분들을 응원하시고 지지하시는 수많은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정대용은 “저의 짧은 생각과 사려깊지 못한 행동으로 지난 겨울 추위와 싸우며 엄청난 제작비를 들여서 훌륭하고 멋진 배우들의 빛나는 연기로 개봉한 영화 해무가 보잘 것 없는 단역 한 사람인 저 때문에 피해를 당하고 있어 죄송한 마음 금할 길이 없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정대용은 “그리고 너무나 사랑했었던 배우라는 직업을 내려놓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제가 가장 사랑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며 20여년간 보증금 백만원에 월세 십만원짜리 난방조차 되지 않는 반지하 단칸방에서 52년간 결혼도 포기하며 그토록 하고 싶었던 저의 가장 소중한 배우의 길을 포기하려 합니다”고 말했다.



앞서 뮤지컬 배우 이산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참사로 숨진 故김유민양의 부친 김영오씨의 단식 시위에 대해 독설을 퍼부었다. 이산은 “유민이 아빠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네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는 글을 올렸다.



배우 정대용은 이산이 게재한 글에 ‘영양제 맞으며 황제단식 중이라니…그러니 40일이 가까워지도록 살 수 있지’이라는 댓글을 남겨 눈총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그가 출연한 영화 ‘해무’를 보지 말자는 보이콧 운동까지 일어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