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는 한국 땅, 日 지도에서 발견…"일본 정부도 인정한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1:45
[사진 YTN방송 캡처]




 

독도를 한국 영토로 표기한 일본 지도가 공개됐다.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는 지난 24일 서울 서대문구 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학술 간담회에서 독도 연구가 정태만씨가 일본영역참고도 스캔 파일을 확보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일본영역참고도는 1951년 일본이 연합국과 평화조약을 체결하기 직전 해상보안청 수로부가 작성한 지도로 같은 해 10월 일본 국회가 조약을 비준할 때 부속지도로 제출됐다.



일부 우익세력은 이 지도가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일본 연구자들은 지금껏 이 지도를 공개한 적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지도에는 독도 주변에 반원을 그려 일본 영토에서 명확히 제외하고 있는 것이 드러났다.



정태만씨는 “지금껏 일본은 샌프란시스코조약에서 독도를 한국 땅이라고 명시하지 않았다며 일본의 영유권을 주장해 왔다. 하지만 이 지도를 보면 당시 일본과 연합국 모두 독도를 한국 영토로 인정했던 것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나홍주 전 독도조사연구학회장 역시 “이 지도가 조약 비준 시 부속지도로 쓰였다는 사실이 더 중요하다. 이는 곧 당시 일본 정부와 국회가 국제법적으로 독도를 한국 영토로 인정했다는 의미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