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왕의 얼굴' 제작과 방송 막아달라" , 영화 '관상' 제작사 법원에 가처분 신청

중앙일보 2014.08.25 11:40
영화 ‘관상’의 제작사인 주피터필름은 서울중앙지법에 KBS미디어가 제작하는 드라마 '왕의 얼굴' 제작 및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냈다고 25일 밝혔다.



주피터필름에 따르면, 이들은 2010년 12월부터 원소스 멀티유즈(하나의 콘텐츠를 여러 장르와 매체에서 이용하는 것) 전략으로 '관상'의 영화·소설·24부작 드라마 제작을 동시에 진행해왔다. 이 과정에서 2012년 KBS미디어와 접촉, 드라마 제작을 논의했지만 계약 조건이 맞지 않아 무산됐다. 이때 드라마 기획안 등을 KBS 미디어에 넘겨주었다는 것이다. 영화 ‘관상’은 지난해 9월 개봉, 913만 관객을 동원했고 『소설 관상』은 2만부 가량 팔렸다. .



주피터필름은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KBS가 편성을 확정한 ‘왕의 얼굴’엔 당시 드라마 ‘관상’을 기획하며 거론됐던 이향희 작가와 제작진이 참여하고 있고 영화의 주요한 창작 요소들도 그대로 모방했다”고 밝혔다. 왕위쟁탈전을 관상이라는 소재로 풀어간다는 점, 침을 이용해 인상을 바꾸고 관상을 보면서 범인을 찾는 설정 등이 유사점으로 꼽혔다. 이어 “ 이는 저작권에 대한 중대한 침해행위이며 심각한 부정경쟁행위”라며 " '왕의 얼굴' 제작 및 방송을 중단해야한다"고 말했다. 드라마 '왕의 얼굴'은 11월 KBS 방송 예정으로 배우 캐스팅이 진행되고 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