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유만만’ 박수림, 통장만 20개… 연예계 ‘현금 여왕’ 재테크 비법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1:39




 

25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누구나 빠질 수 있는 돈에 대한 5가지 착각, 지독한 나만의 돈 관리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한무와 박수림, 이수나, 이상용이 출연해 돈에 얽힌 사연과 제테크에 대해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연예계 현금 여왕으로 유명한 박수림은 “집도 그렇고 차도 현금으로 만기 적금을 깨서 현금으로 결제를 했다”고 말했다.



박수림은 이어 “결혼 전에는 내 수입의 80%를 무조건 저금했다. 2만7500원을 벌면 7500원만 쓰고 2만원은 저금했다”라 밝혔다.



이에 이수나는 “통장이 많다 들었다”며 거들었다. 박수림은 “스무개 정도 된다. 액수가 많은 게 아니라 목적별로 나눠 놓은 것이다. 아이들, 남편 거 모두 포함해서 스무 개 정도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여유만만 박수림’ [사진 KBS2 여유만만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