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하 남편, 극비리 혼외자 출산 의혹, 임신 시점 알고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1:31
[중앙포토]


 

김주하 MBC 전 앵커의 남편 강모씨가 혼외자를 출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성지 ‘우먼센스’ 9월호에서는 김주하의 남편 강씨가 지난 1월 미국에서 극비리에 딸을 낳아 이혼 소송의 또 다른 쟁점이 될 것이라고 특종 보도했다.



‘우먼센스’에 따르면 내연녀의 임신 시점은 김주하와 별거하기 이전이다.



또 강씨는 미국 LA에서 출산한 내연녀 옆에서 산전·후를 지켰고 산후조리 비용도 직접 결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먼센스’는 지난해 12월 김주하의 이혼 전말을 집중 보도했다. 남편 강씨가 김주하와 연애할 당시 이미 유부남이었다는 사실도 밝혀냈다.



‘우먼센스’는 김주하 측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교제 당시 강씨가 유부남이었다는 사실을 첫 아이를 낳은 후에야 알게 됐다”며 “김주하가 충격과 배신감에 상상 이상으로 힘들어했다. 아이가 없었다면 벌써 헤어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하는 지난해 9월 23일 서울가정법원에 남편 강씨를 상대로 이혼 및 양육자 지정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6월 2차 조정기일은 입장차를 줄이지 못해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주하’.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