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산 막말에 동조 댓글 남긴 배우 정대용, 출연 영화 '해무'로 불똥 튀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0:38




 

뮤지컬 배우 이산(본명 이용근)이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남긴 비난 글에 배우 정대용이 동조하는 듯한 댓글을 남겨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이후 네티즌들은 정대용이 출연한 영화 '해무를 보이콧하자'는 반응을 보이는 등 반응이 뜨겁다.



지난 22일 이산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민이 아빠라는 자야, 그냥 단식하다 죽어라. 그게 네가 딸을 진정 사랑하는 것이고, 전혀 '정치적 프로파간다'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유일한 길이다. 죽어라'라는 글을 올려 논란을 샀다.



이에 정대용은 이산이 게재한 글에 '황제단식'이라는 댓글을 남겨 이산에 동조하는 뜻을 밝혔다.



정대용은 영화 '해무'에 조선족 역으로 출연한 배우다. 때문에 정대용이 출연한 "'해무'를 관람하지 말자"는 보이콧 운동이 번지고 있다.



그러나 '해무'의 제작자인 봉준호 감독은 릴레이 단식에 참가했고 '해무'에서 기관장으로 열연한 문성근 역시 단식장에서 하루를 보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영화 보이콧 운동은 지나친 감이 있다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산 정대용 불똥이 해무에 튀었네" "해무 보이콧은 심한 것 아닌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이산 트위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