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태우 전 대통령 외손녀 해군 장교 지원

중앙일보 2014.08.25 10:35
노태우 전 대통령의 외손녀이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딸 민정(23)씨가 해군 사관후보생 모집에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군에 따르면 민정씨는 지난 4월 해군 117기 해군 사관후보생(OCS) 모집에 지원해 필기시험에 합격해 지난달 면접과 신체검사를 마치고 최종합격자 발표를 앞두고 있다. 해군은 오는 29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재벌가 여성들은 주로 그룹내 사업체를 물려받거나 명품 숍, 푸드체인, 갤러리 등을 운영하는게 일방적이었지만 군 장교에 지원한 것은 이례적이다.



민정씨는 항해 장교를 지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군 관계자는 "나름 소신을 가지고 해군에 지원한만큼 전투병과를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의 지원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중국에서 베이징대에 다니면서 부모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거의 받지 않고 한국학생 대상의 입시학원 강사나 레스토랑, 편의점 아르바이트 등으로 생활비를 벌고 장학금으로 학비를 충당했을 정도로 자립심이 뛰어났다고 한다.



민정씨가 최종 합격을 할 경우 기초 군사교육을 받고 12월 1일 소위로 임관한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