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송가연, “돌아가신 아버지 원망한 적 없어” 뭉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5 10:03




 

'룸메이트'에 출연한 송가연이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방황했던 사정을 밝히며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24일 SBS를 통해 방송된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는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이 배우 이동욱, 방송인 조세호와 함께 아버지와의 추억이 깃든 한라산에 오르는 모습이 등장했다.



송가연은 한라산을 오르며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던 직후 악에 받쳐 살았는데 4개월 후 후폭풍이 오더라. 한꺼번에 밀려왔다. 처음 방황이라는 걸 해봤다”고 고백했다.



이에 조세호가 “아버지가 밉지 않았냐”고 질문하자 송가연은 “하늘에 맹세코 아버지를 원망해 본 적은 없다. 아버지는 나에게 다양한 가르침을 알려 주셨다”고 답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찡하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