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윤다훈 딸 남경민, 과거 ‘짝’ 여자 5호 출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3 11:43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배우 윤다훈이 출연한 가운데 그의 딸 남경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22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의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는 기러기 아빠 윤다훈의 싱글라이프 ‘기러기 전쟁의 서막을 열다’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윤다훈은 외국으로 떠난 아내와 둘째딸을 배웅한 뒤 큰딸 남경민에게 전화를 걸었다. 남경민은 윤다훈의 식사를 챙기며 “할머니한테 아빠 라면 먹었다고 하면 되게 속상해 하실 텐데”라고 걱정했다.



이에 남경민은 아빠 윤다훈을 위해 “사랑하는 동생이 멀리 떠나서 아빠 너무 서운하지? 아빠 곁에는 또 큰딸이 있으니까 걱정하지마. 내가 아빠 지켜줄게. 사랑해, 아빠. 너무 힘들어하지 마”라는 장문의 문자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윤다훈의 딸 남경민은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남경민은 지난해 방송된 추석 특집 ‘짝-스타애정촌’에서 여자 5호로 출연했다. 당시 출연자들은 남경민에게 그룹 씨스타 멤버 보라를 닮았다고 말해 관심을 끌기도 했다.



당시 방송 인터뷰에서 남경민은 아빠 윤다훈에 대해 “어렸을 때는 원망이 제일 컸다. 같이 손을 잡고 마트에 함께 가본 기억이 없다”며 눈물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