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윤다훈 “둘째딸, ADHD 때문에 유학 보냈다” 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23 11:16




 

배우 윤다훈이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둘째딸이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때문에 유학을 가게 됐다고 밝혔다.



22일 MBC ‘나 혼자 산다’는 아내와 둘째 딸을 싱가포르로 유학 보낸 윤다훈의 기러기 아빠 생활이 공개됐다.



윤다훈은 기러기아빠 생활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둘째딸이 ADHD 성향이 조금 있다. 우리의 삶보다 아이를 위한 삶을 지켜줘야 해서 유학을 결정했다. 애틋함이 크다. ADHD가 심각한 편은 아니지만 아이는 좋아서 하는 행동인데 다른 사람한테는 폭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고 고백했다.



윤다훈은 “유치원에서 딸이 수업 분위기에 지장을 주는 행동을 할 때가 있다. 그러면 선생님들이 관심을 갖고 집중해줘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유치원 학부모들이 우리 딸이 ADHD 성향인걸 알고 다 연락을 해서 같은 반이 되기를 거부했다. 아내가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윤다훈은 “미술, 음악 치료 등을 많이 받았는데 주변 모든 전문가들이 하는 말이 한국보다는 외국으로 보내서 자연과 어우러지는 환경에서 지내고, 전문학교도 있으니까 그게 훨씬 더 좋을 것이라고 해서 유학을 보냈다”라고 설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