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세월호특별법 극적 합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8:29




 

여야가 19일 이견으로 표류 중이던 세월호특별법 처리에 대해 극적으로 합의했다.



새누리당 이완구·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세월호 특별법 합의의 최대 쟁점이었던 특검추천권 해법에 합의했다.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개최해 세월호특별법을 처리키로 했다. 쟁점이 됐던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국회 추천몫 4인 가운데 여당 추천 2인의 경우 야당과 세월호 유가족들의 사전동의를 얻어 선정키로 했다.



아래는 여야 원내대표 세월호 특별법 합의문 전문이다.



8월7일 기합의한 원내대표간 사항에 특별검사 추천과 관련한 사항은 다음과 같이 재합의하고 증인 및 안전ㆍ민생ㆍ경제 관련 사항은 추가로 합의한다.



1-1. 특별검사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 중 국회에서 추천하는 4명 중 여당 2인의 경우 야당과 세월호 사건 유가족의 사전 동의를 받아서 선정해야 한다.



1-2. 배ㆍ보상 문제는 9월부터 논의를 시작한다.



1-3. 가칭 세월호 특별법에 의한 진상조사위원회에서 특별검사 임명에 2회 연장을 요구한 경우 본회의에서 의결한다.



2. 국정조사 청문회 일정 조정과 증인 문제는 양당 간사가 전향적으로 합의할 수 있도록 양당 원내대표가 책임있게 노력한다.



3. 본회의에 계류 중인 93건의 법안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2소위에서 계류 중인 43건 법안 중 양당 정책위의장이 합의한 법안은 첫 본회의에서 처리한다.



4. 본 합의문은 양당 의원총회에서 추인하는 즉시 발효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이한구 새누리당 ,박영선 새정치련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의원식당에서 세월호 특별법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