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도경비대 급식비 44% 삭감돼, "독도경비대원으로서 자부심에 상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8:02




독도를 지키는 독도경비대원들이 급식비 삭감으로 생수를 사먹기도 어려운 형편에 놓였다고 JTBC가 19일 보도했다.



JTBC보도에 따르면 독도경비대원의 하루 급식비는 1만 5000원에서 8350원으로 줄었다. 그동안 독도경비대원은 일반 전·의경 하루 급식비인 8350원에서 사기 진작 차원으로 6650원의 위로금을 추가 지급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경찰관 채용으로 예산이 부족해진 관할 경북지방경찰청은 독도경비대의 급식비를 44%나 삭감했다.



김현수 독도경비대장은 “지금까지는 예산이 깎이기 전에 비축해 둔 생수·라면 등을 먹고 있지만 앞으로는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상황”이라며 “8350원으로 하루 세끼를 마련하는 데는 문제가 없으나 대원들이 우리땅을 수호하는 독도경비대원으로서의 자부심에 상처를 받았다”고 밝혔다.



급식비가 깎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찰청 본청은 지난 15일 경북경찰청에 부족분을 지원하겠다고 통보했으나 언제 지원할 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JT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