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인보 4,5권 발견] ② 가족과 고향을 향한 그리움

중앙일보 2014.08.19 17:03
2차대전 당시 남양군도 등에서 미군의 포로가 됐던 한인 징용자들이 하와이 수용소에서 만든 주간지 '자유한인보' 4,5호 진본이 발견됐다. 자유한인보는 2700여 한인 포로들의 유일한 소식지로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항복한 이후 주간지 형태로 모두 7호까지 발간됐다. 하지만 그동안 원본은 7호만 국가기록원과 독립기념관에 확보된 상태였고 2013년 말 3호 사본이 발견된 바 있으나 나머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발견된 자유한인보는 '독도 화가'로 잘 알려진 권용섭(56·LA)씨가 부친이 남긴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확보했다. 징용자들의 구구절절한 심정이 담겨있는 자유한인보 주요 내용을 5회에 걸쳐 정리한다.


"슲이 울어주든 누이를 생각하면 가슴에 차올라 마음 둘 곳 몰라라"
귀국 앞둔 벅찬 감정, 시와 수필 속에 넘쳐

비록 미군의 포로로 잡혀 하와이에 수용되어 있지만 일본이 패망하면서 조국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이 확실시되면서 수용자들은 고향과 가족을 그리는 마음을 자유한인보에 절절이 담았다. 수필이나 시의 형태로 아름다웠던 고향을 표현하고, 하루 속히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담아 서로의 향수를 달랬다. 1945년 11월 23일 발간된 4호 권두언은 이렇게 시작된다.



"(전략) 1945년 12월 26일에는 우리가 기나긴 하와이 생활 전부를 영원한 추억거리로 싸담고 모국의 항구 인천으로 향하야 출발할 것은 꿈이 아닌 현실이다…."



전날 수용소 캠프 책임자인 해롤드 하월 대위가 대표 30명을 불러 귀국일자를 확인해 준 것이다. 전쟁과 노역, 그리고 숨막히는 포로수용소 생활 속에서 귀국 소식을 접하게 되었으니 그 기쁨이 오죽했으랴. 감격은 이렇게 이어진다. (해석 가능한 당시 표기 그대로 인용함)



"오래지 않아 우리는 (중략) 부모형제의 나라에서 몸을 쉴 수 있는 것이다. 내가 땀으로 파든 흙냄새도 맡어보고 (중략) 내 아들은 아즉 내 얼굴을 잊어버리지 않엇쓸 것이며, 내 마누라는 또 내 삼베옷에다 거쎈 풀을 멕여서 입혀주리라. 아즉도 주막에서 동무를 만나면 막걸리 한잔쯤은 마실 수 잇껫지…모든 것이 즐거움이라면 즐거움이요, 걱정이라면 걱정이다."



고향의 산천·가족·친구 모든 것에 대한 그리움이 가득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살짝 걱정도 비친다. 오랫동안 가지 못한 고향에 돌아가서 잘 적응하고 살 수 있을까. 빈 손으로 돌아가서 무엇을 하며 먹고 살아야 하나, 하는 복잡한 심정이었으리라. 구한말부터 유행한 신체시(新體詩)의 형식을 빌려 그리움과 애잔한 추억을 노래하기도 했다. 귀국을 한달도 채 남겨두지 않은 45년 12월 2일 발간된 자유한인보 5호에는 서경암이란 필자가 '고향행 소식'이란 시를 남겼다.



"여기는 어데냐 꿈이냐 생시냐/ 외로웁고 이상한 타국 고도에/ 밤마다 쳐다보는 밝은 저 달은/사랑하는 향토에 비춰주지만 (중략) 순풍에 돗을 다라 뱃머리를 돌려서/ 그리운 옥토강산 속키 가보새"



같은 필자의 '버린 고향'이란 시도 있다.



"버린 고향이 그러케 그리워서/기타줄을 골나매고 한곡조 타니/아버지 생각 어머니 생각/눈물 줄기 흘여서 앞을 가리니/꼬리 치며 집에 남은 얼룩이도 잘 있는냐(하략)"



박순동이 쓴 '추억 일편-깩짜리 캐든 날'은 징용으로 끌려오기 전 열일곱살 누이와 '깩짜리'를 캐며 나누었던 추억과 징집되며 헤어졌던 기억을 가슴시리게 묘사했다.



"겨울 추위가 풀리고 보리가 자랄려고 몸을 펼 때쯤 되면 나는 해마다 깩짜리 캐기에 힘들었었다. 보리밭 꼬랑에 피는 독새풀을 캐서 베거름을 장만하는 것이다. (중략) 그때 열일곱살 살인 누이도 깩짜리 망태를 머리에 이고 다니기란 그리 허고 싶은 일이 않이엿쓸 껏이다. 그래서 가끔은 논뚝에 걸터 안저서 먼 산을 처다보면서 서로 다른 생각에 넋을 일코 있뜬 때도 많엇다. (중략) 지금부터 2년 전 내가 갈 바도 모르고 집을 떠날 때 누이는 벌써 네 어린애의 어머니엿다. 그때에 슲이 울어주든 누이를 생각하면 같이 철없는 이야기를 하든 날의 생각이 구름같이 가슴에 차올라서 마음 둘 곳을 모르게 되는 것이다."



가난했지만 아름다웠던 가족과 사람들, 조국 강토에 대한 향수가 구절구절 배어 나온다. 수용되어 있던 2700명 모두가 같은 마음이었으리라. 영문도 모르고 끌려나와 전쟁통에 삶과 죽음을 넘나들었다가 고향으로 갈 귀국선을 손꼽아 기다리는 그 순간, 그들은 누구라도 서정시인이 되지 않을 수 없었으리라.



이원영 LA중앙일보 기자 sk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