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허영지, 출연자에게 독설 “네 얼굴은 어때?”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6:33
`카라 허영지`.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캡처]
 



걸그룹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20)가 독설가로 등극했다.



지난 18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그룹 카라와 샤이니의 태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의 주인공은 “같은 숍에서 근무하는 여자 헤어디자이너가 잘생기고 예쁜 손님에게는 특급 서비스를 해주고 못생긴 손님에게는 독설을 서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헤어디자이너는 MC들의 외모에 대해서도 평가하며 거침없는 독설을 날렸고 이를 듣고 있던 카라의 허영지는 공손하게 “혹시 본인이 생각했을 때 자신의 얼굴은 어떻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헤어디자이너는 자신의 외모에 대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나타냈고 이에 MC 이영자는 “외모는 괜찮다. 그런데 입이 많이 나쁘다”고 비판했다.



헤어디자이너는 외모에 집착하게 된 이유에 대해 “19살 때 모르는 사람에게 돌로 머리를 6대 맞았다. 묻지마 폭행을 당한 후 차로 끌려갈 뻔했다. 가해자가 키도 작고 못생기고 뚱뚱했었다. 그래서 그런 사람에 대한 증오심과 경계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