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M "서로 의지하는 사이" 최자♥설리 열애 공식 인정…부인한 것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5:18
다이나믹듀오 최자(34)와 에프엑스 설리(20)가 마침내 연인 관계를 인정했다. 첫 열애설이 불거진지 1년 만이다.



에프엑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9일 “(설리와 최자는) 서로 의지하는 사이”라며 열애 중임을 밝혔다. 이와 함께 “에프엑스와 관련된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설리가 그룹을 떠난다는 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최자와 설리는 지난해 9월 서울숲 인근에서 손을 잡고 다정하게 거리를 거니는 모습이 포착돼 첫 열애설에 휩싸인 후 6월 최자가 분실한 지갑 속의 사진, 7월 최자의 사촌으로 알려진 래퍼 톱밥의 SNS 사진 등의 사진으로 열애설이 수차례 점화됐다. 양 소속사는 둘의 관계를 부인해왔다.



설리는 현재 연예계 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황이다. 에프엑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 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최자’ ‘설리’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