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라 허영지, 황정음 따라하다가 '뭇매'…"무슨 짓이냐" 혹평까지,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4:48
'카라 허영지'.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캡처]
 



걸그룹 카라의 새 멤버 허영지가 굴욕을 겪었다.



18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카라 멤버 구하라, 박규리, 한승연, 허영지와 샤이니 멤버 태민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고민을 나눴다.



이날 예능프로그램에 첫 출연한 허영지는 “카라의 영지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MC들이 예능 신고식으로 개인기를 요청했고, 허영지는 “황정음 선배님의 성대모사를 준비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허영지는 쿠션으로 얼굴을 가린 채 “아 진짜 어떡해~ 나 완전 어이없어~”라며 황정음의 성대모사를 했지만 주변 반응은 싸늘했다.



MC 정찬우는 “이게 무슨 짓이냐, 지금 뭐한 거냐”고 혹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카라 허영지'. [사진 KBS2 '안녕하세요'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