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애의 발견' 에릭·정유미 '동침'…성준도? 두 남자와 베드신, 뭐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3:50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사진 KBS2 ‘연애의 발견’ 캡처]




‘연애의 발견’ 정유미의 베드신이 화제다.



18일 첫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에서는 정유미(한여름)가 현 남친 성준(남하진)을 두고 전 남친 에릭(강태하)와 동침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유미는 완벽한 남친 성준과의 결혼 문제로 술을 마셨다. 이때 정유미는 뒤바뀐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온 에릭과 우연히 만났다. 정유미는 화장실을 쓰기 위해 에릭의 집에 갔다가 샤워기를 잘못 다루면서 실수로 옷이 젖고 말았다. 그러다 두 사람은 술김에 결국 한 침대에서 잠이 들었다.



다음날 잠에서 깬 정유미는 함께 누운 남성이 성준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정유미 옆에 있는 사람은 성준이 아닌 에릭. 이 과정에서 정유미가 각각 성준, 에릭과 묘한 베드신을 연기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정유미가 경악한 사이 마친 성준은 프러포즈를 위해 정유미를 찾아와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정유미는 성준에게 변명을 둘러댄 후 통화를 종료했다. 순간 에릭이 묘한 미소를 지어 이들의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사진 KBS2 ‘연애의 발견’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