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구하라, 출연자 느닷없이 가슴을 '덥석'…이래도 돼?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3:24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외모로 손님을 차별대우한다는 헤어 디자이너로부터 기습 스킨십을 당했다.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는 걸그룹 카라와 샤이니 멤버 태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출연한 고민의 주인공은 외모에 따라 손님을 차별하는 동료 헤어디자이너에 관한 이야기를 했다. 주인공은 “동료 헤어디자이너는 잘 생기고 예쁜 손님에게는 특급 서비스를 해주고, 못생긴 손님에게는 독설을 서슴지 않는다. 특히 얼굴이 예쁘고 가슴이 큰 여자 손님의 가슴을 덥석 만진다”고 밝혔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당사자인 헤어디자이너는 손님들의 가슴을 만지는 이유에 대해 “모르겠다. 나도 손이 막 간다. 가슴이 큰 사람이 있으면 내 것이랑 어떻게 다른지 비교도 하고 그런다”고 말했다.



얼굴이 예쁘고 가슴이 큰 여자 손님에게 스킨십을 하며 칭찬하는 반면 가슴이 작고 못생긴 손님에겐 “지금 머리할 때가 아니다. 병원에 가서 가슴 수술을 하라”고 독설을 서슴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놀란 MC들은 직접 앞으로 나와 고객 응대를 보여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헤어 디자이너는 게스트 중 구하라를 선택해 “왜 이렇게 파인 걸 입고 왔어. 언니”라고 말하며 자연스럽게 몸을 건드렸다.



구하라가 민망한 듯 몸을 숙이자 헤어디자이너는 “안 부끄러워해도 돼”라며 가슴을 습격했다. 구하라는 “고객들이 놀랄 것 같다. 나도 지금 놀랐다”며 당황했다.



헤어 디자이너는 “이렇게 계속 말을 걸면 본인도 아무렇지 않게 느낀다”고 태연하게 말해 모두를 황당하게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녕하세요 구하라’. [사진 KBS ‘안녕하세요’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