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시크릿호텔' 유인나 "나랑 결혼해, 하루라도 빨리"…이런 행운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1:49
‘마이시크릿호텔’ [사진 tvN ‘마이시크릿호텔’ 캡처]




‘마이시크릿호텔’의 유인나가 남궁민에게 ‘만취프러포즈’를 했다.



18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마이시크릿호텔’에서는 유인나(남상효 역)와 진이한(구해영 역)이 이혼한 지 7년 만에 다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인나는 전 남편 진이한이 재벌가의 딸인 하연주(정수아 역)와 결혼하기 위해 자신이 근무하는 호텔에 온 것을 목격하고 아무렇지 않은 듯 행동했다. 하지만 우연히 술집에서 만난 남궁민(조성겸 역)에게 자신의 사연을 털어놓고 만취했다.



결국 남궁민은 만취한 유인나를 부축해 호텔로 데려왔다. 그러자 유인나는 남궁민에게 “나랑 결혼 안 할래요? 나랑 결혼해 달라. 하루라도 빨리”라고 독촉해 남궁민에게 결혼 약속을 받아냈다.



다음날 술에서 깬 유인나는 자신의 실수를 떠올리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드라마 ‘마이시크릿호텔’은 대한민국 최고의 호텔에서 새신랑과 예식 지배인으로 7년 만에 재회하게 된 전 부부의 결혼식과 전대미문의 살인사건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화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마이시크릿호텔’ [사진 tvN ‘마이시크릿호텔’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