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금 탈루 송혜교, '두근두근 내 인생' 개봉 앞두고 "일정 차질없이 진행될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1:09




세금 탈루로 물의를 빚은 송혜교 측은 개봉을 앞둔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일정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19일 오전 "송혜교는 비록 2년 전에 세무조사를 통해 부가된 추징세금 및 가산세를 모두 납부했지만,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된 세무처리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일정에 관해서는 "차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근두근 내 인생'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와 홍보사 측은 일간스포츠와의 통화에서 "영화 일정의 변동 사항은 없다"며 "개봉일과 언론시사회 일정에 대한 변경은 아직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송혜교의 언론시사회 참석 유무에 대해서는 매니지먼트 사와 이야기를 해봐야 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변동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감사원과 서울 국세청에 따르면 송혜교는 지난 2009년부터 3년간 총 137억원의 수입을 올렸고 이 중 67억원을 필요 경비로 신고했다. 그러나 필요경비 중 54억원에 대해서는 증빙 서류 한 장 없이 임의로 경비 처리를 하고 일부 금액에 대해선 신용카드 영수증을 중복 제출해 경비를 부풀렸다는 게 국세청의 설명이다.



'두근두근 내 인생'은 9월 3일 개봉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박현택 기자 ssalek@joongang.co.kr

사진='두근두근 내인생' 스틸컷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