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운, "골프공에 맞고 뻗어"…죽을 고비 아슬아슬하게 넘겨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1:00
[사진 KBS2 `여유만만` 화면 캡처]


 

개그맨 이상운이 골프공 때문에 죽을 고비를 넘겼다고 말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파란만장한 고비 끝에 드디어 철든 남자 특집으로 꾸며져 80~90년대 개그계를 주름잡았던 이상운 배영만 최형만 권영찬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운은 "건강 때문에 정말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살았다"고 운을 뗐다.



MC들이 "최근에도 고비를 겪었다고 들었다"며 묻자 이상운은 "벼락 맞을 확률보다 더 어려운 걸 맞았다. 골프장에서 골프공에 맞은 것이다"고 말했다.



이상운은 "골프공을 맞고 쫙 뻗었다. 곧바로 실신해 응급차에 실려 병원에 갔다. 병원에서 다행이라고 했다. 다행히 위험한 부위는 피하고 살이 많은 부위에 맞았다. 2주간 치료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배영만은 "아픈 건 내가 더 아파 보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