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울트라 PC '그램', 이색적인 초경량 캠페인으로 눈길 잡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10:10


이색 프로모션을 통해 제품의 경량성을 강조하는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 온 초경량 울트라PC ‘그램’이 이번에는 부산 앞바다에 비행선을 띄워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LG전자(www.lge.co.kr)는 12일부터 16일까지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초경량 울트라 PC ‘그램’의 로고가 새겨진 비행선을 띄우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그램 초경량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이벤트는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비행선처럼 가벼운 그램의 특징을 기발하게 표현, 여름 휴가 기간을 맞아 광안리 해수욕장을 찾은 약 55만명의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램 초경량 캠페인은 980g 무게로 커피 두 잔보다 가벼운 그램의 초경량성을 소비자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색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에 독창적이고 기발한 이색 아이디어와 소비자와의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참여형 이벤트로 소비자들에게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LG전자는 앞서 5월 그램 초경량 캠페인의 일환으로 소비자가 응모한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기발한 아이디어’를 영상으로 제작, 공개하는 ‘Gram Awards’를 진행하기도 했다. Gram Awards는 한 달간 약 700여건의 이색 아이디어가 응모되며 소비자들에게 초경량 무게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것은 물론, 영상 제작에도 참여하는 색다른 경험을 선사했다. 특히 그램을 연에 매달아 띄우는 아이디어는 Gram Awards에서 금상을 수상, 영상으로 제작돼 총 112,377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비행선 이벤트는 그램의 핵심 가치인 경량성을 소비자들에게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한 그램 초경량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제품의 핵심 가치에 공감할 수 있는 기발하고 독창적인 이벤트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 울트라PC ‘그램’은 혁신적인 설계를 통해 13.3형 화면임에도 무게가 테이크 아웃 커피 두잔 정도인 980그램(g)에 불과하다. 4.4mm 초슬림 베젤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함께 최근에는 화이트, 실버, 블루에 이어 ‘그램 블랙 에디션’을 새롭게 공개하며 제품 색상의 폭도 넓히고 있어 젊은 감각의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