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금 탈루 송혜교 소속사 입장 발표 "깊이 반성"…어땠기에?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09:52




송혜교 소속사가 수십억 원대의 종합소득세 신고를 누락한 데 대해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된 세무처리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혜교 소속사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2년 국세청으로부터 '비용에 대한 증빙이 적절치 못하여 인정할 수 없다'는 지적을 받기 전까지 세무대리인에 의해 부실한 신고가 계속됐던 것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 비록 세무대리인을 선임해 일체의 업무를 위임했더라도 모든 최종 책임은 납세자 본인에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대중의 주목을 받는 배우로서 세금과 관련해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또 "2년 전 세무조사를 통해 부과된 추징세금 및 가산세를 모두 납부했지만,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된 세무처리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2년 송혜교는 서울지방국세청 세무조사 과정에서 2009년부터 3년간 종합소득세 신고 시 여비교통비 등 총 59억 5300만여원 중 92.3%에 해당하는 54억 9600만원을 아무런 지출 증명서류 없이 필요경비에 산입해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