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촌지하차도 동공 5개 추가 발견…국토부 정밀조사 착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9 09:37
[사진 YTN 방송 캡처]




 

서울 석촌지하차도에서 동공이 추가로 발견되어 국토교통부가 현장조사에 들어갔다.



18일 서울 석촌지하차도 집수정 부근에서 5개의 동공이 더 발견됐다. 이번에 확인된 동공은 석촌지하차도 종점부와 석촌지하차도 입구에서 발견됐으며 나머지 동공 3개는 측량중이다.



새로 발견된 석촌지하차도 동공은 지난 13일 발견된 80m 거대 동공과 채 50m도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되어 안전성 문제가 다시 제기되고 있다. 이번 동공은 길이 13m, 깊이 5.5m에 달한다.



이번에는 5곳의 동공이 발견됐으며, 이번 달에만 7곳의 동공이 발견된 것이다.



이번 조사는 지하철 9호선 ‘실드’ 터널 공사를 싱크홀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실드 공법은 원통형 기계를 회전시켜 흙과 바위를 부수면서 수평으로 터널을 파고 들어가는 방법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오는 31일까지 석촌지하차도 대형 굴착공사에 대한 현장 조사에 착수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