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광호 의원도 '철피아' 의혹

중앙일보 2014.08.19 02:30 종합 14면 지면보기



AVT 대표에게 6000만원 받은 혐의
검찰, 주중 소환 … '카톡 살생부' 주목

‘철피아(철도 마피아)’ 비리와 관련해 철도레일부품업체인 AVT사 이모(55) 대표의 카카오톡 메시지가 정치인들의 살생부로 떠오르고 있다.



 새누리당 송광호(72·4선·제천단양) 의원이 AVT사로부터 수천만원의 금품을 받았다는 단서를 검찰이 압수한 이 대표의 스마트폰 카톡 메시지에서 발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김후곤)는 18일 새누리당 송 의원을 이번주 중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송 의원과 이 대표가 나눈 카톡 대화를 근거로 최근 이 대표로부터 “송 의원에게 5000만~6000만원을 줬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검찰은 AVT 이 대표가 2012년 호남고속철도 레일체결장치 독점 납품하기 위해 송 의원에게 “김광재(58·사망) 전 철도시설공단이사장에게 압력을 넣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보고있다. 이에 대해 송 의원 측은 “ 몇번 만난 건 맞지만 청탁을 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8대 국회에서 철도 관련 상임위인 국토해양위원장을 지냈으며 19대에서도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다. 철도 비리로 수사선상에 오른 현역 국회의원으로는 새누리당 조현룡(69·초선) 의원에 이어 두번째다.



 검찰이 확보한 이 대표의 카톡 메시지는 최근 2~3년치로 A4 용지로만 백여장 분량이라고 한다. 이 대표가 평소 로비를 위해 접촉한 철도시설공단 관계자 수십여명과 여권 실세를 포함해 국회의원 등 정치인 5~6명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메시지의 일부는 이 대표가 금품을 건넨 뒤 감사 표시를 하는 내용이 들어 있었고 이것이 로비 단서로 포착됐다고 한다. 카톡에는 전직 여당 대표인 A씨에 관한 내용도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전 대표는 대표 사퇴 직후 약 2년 간 AVT의 고문으로 재직하며 고문료로 매달 500만원 가량을 받았다고 한다. A 전 대표 측은 “통상적인 고문 활동을 한 것일 뿐 청탁을 한 일이 없어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해명했다.



 한편 검찰이 수사 초반에 핵심 단서를 잡고도 ‘적절한 시기’를 저울질하면서 정치인 수사를 미뤄왔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송 의원은 검찰에서 소환 통보를 받은 직후 당내 관계자에게 “검찰이 여당 실세 B의원 등 정치인 명부를 확보하고도 힘 없는 나만 수사한다”며 하소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유정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