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낮은 자세로 배려하고 공감 … 저런 지도자도 있구나"

중앙일보 2014.08.19 01:47 종합 6면 지면보기
프란치스코 교황이 4박5일간의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18일 오후 출국했다. 환송식이 열린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염수정 추기경, 오스발도 파딜랴 주한교황청대사가 함께 나와 교황을 배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용기에 오르기 전 손을 들어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대한민국은 고해성사(告解聖事·가톨릭 신자가 지은 죄를 고백하고 뉘우치는 의식)를 했다. <중앙일보 8월 14일자 1면>14일부터 18일까지 4박5일간 한국을 찾은 프란치스코 교황 앞에서 고통과 상처를 드러냈다. 세월호 유족과 위안부 할머니, 가난한 자와 소외된 자를 향해 교황은 팔을 벌렸다. 그 앞에서 많은 이가 위로를 받았다. 소통과 희망과 평화는 그의 발길이 닫는 곳에서 체감되는 키워드였다. 그렇게 ‘프란치스코 태풍’이 대한민국을 휘감았다.

4박5일 '프란치스코 현상'
소외된 이웃 다가가 포옹
감성의 리더십에 감동



 ◆품고 안는 리더십=“세상에 저런 리더십도 있구나.” 대한민국 지도자들에게선 보기 힘든 리더십이었다. 영화 ‘명량’을 향해 뿜어냈던 1400만 명의 목마름도 어쩌면 그런 리더십을 향한다. 현실에 없는 리더십, 역사 속에서나 존재하는 리더십. 사람들은 그걸 프란치스코 교황을 통해 직접 봤다. 경희대 송재룡(사회학) 교수는 “프란치스코 교황에게서 두드러지는 건 ‘감성의 리더십’이다. 낮은 자세로 상대방을 배려하고, 인정하고, 공감하는 리더십이다. 한국의 정치 현실에서는 찾기 힘든 모습에서 사람들은 위안과 감동을 받았다”며 “교황 방한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도 정서적 친밀성에 기초한 ‘감성의 리더십’에 대한 기대치와 요구가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소박함의 가치=교황은 ‘포프모빌’(교황이 타는 자동차)로 한국산 ‘쏘울’을 택했다. 소형차를 타고 가는 교황의 모습은 대한민국에 적잖은 충격이었다. 그런 교황의 행보는 남의 눈을 의식하는 문화, 큰 차를 선호하는 사회를 돌아보게 했다. 금이 아닌 철제 십자가를 목에 걸고, 교황용 빨간 구두 대신 추기경 시절부터 신던 검정 구두를 신었다. 음성 꽃동네에선 앉아서 끈을 매는 모습까지 보였다.



낡은 가방은 직접 들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소박한 모습은 한국 사회가 스스로 돌아보는 계기가 됐다. 과시를 향할 것인가, 아니면 가치를 향할 것인가. 교황은 ‘물질주의로 인한 죽음의 문화’를 강하게 비판했다.



 ◆대한민국 종합 진단서=교황은 우리에게 자화상을 그려보게 했다. 방한 기간 교황의 메시지 중에서 ‘희망’ ‘청년’ ‘평화’ ‘가난’ 등의 단어가 많이 등장했다. 한국 사회가 각별한 관심을 쏟아야 할 키워드들이다. 연세대 김호기(사회학) 교수는 “교황 방한은 가난한 사람에 대한 실질적인 정책,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생명 존중, 남북 관계에서 화해의 키워드를 꺼내야 함을 일깨워줬다”고 말했다.



 교황은 대한민국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게 했다. 우리 사회의 허술하고 빈 구석을 미사 강론을 통해 비유적으로 지적했다. 그건 일종의 ‘진단서’이기도 했다. 교황 방한을 계기로 우리 손에는 ‘대한민국 종합 진단서’가 들려 있다. 물론 치료는 우리의 몫이다. 그게 대한민국 고해성사에 이은 보속(補贖·죄를 보상하거나 대가를 치르는 일)이 아닐까.



백성호·이정봉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