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희준 '뚱땡이' 발언에 '발끈'…"요요도 아니고 뚱땡이?"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18:23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캡쳐]
 





‘런닝맨’에서 문희준이 김종국의 ‘뚱땡이’ 발언에 분노를 표출했다.



17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원조 아이돌과 대세 아이돌, 런닝맨 멤버들이 팀을 나눠 대결했다.



이날 세 팀으로 나눠 삼각 수중 농구를 벌이던 중 김종국은 골대 부표 위에 있던 같은 팀 문희준에게 “내려와 뚱땡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문희준은 놀란 모습을 보이며 “뭐? 뚱땡이?”라고 맞받아쳤다. 문희준은 또 “이 몸짱 아줌마야”라며 “우리 엄마가 지금 ‘런닝맨’ 보고 있을 텐데. 요요도 아니고 뚱땡이?”라고 분노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문희준은 “안 내려간다. 뚱땡이는 못 내려간다. 차라리 요요가 낫지. 보지도 않을 거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날 방송된 ‘런닝맨’에는 문희준을 비롯해 소유, 샤이니 태민, 엑소(EXO) 세훈, 카이, 핫젝갓알지 은지원, 데니안, 천명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문희준 뚱땡이’.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캡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