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음란행위 혐의' 김수창 제주지검장 사표 수리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16:35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면직됐다. 18일 법무부는 김 지검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하고 면직했다고 밝혔다.



법무부 관계자는 “직무와 관련 없는 개인적 일탈 의혹이라고 해도 관할 검사장에 대하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휘 업무를 담당하도록 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며 “수사과정에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직에서 물러나게 하고 수사기관으로 하여금 철저히 수사하도록 하여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법무부 장관이 이번 사건에 대해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여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도록 검찰총장에게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김수창 지검장은 지난 13일 제주시 지검장 관사 근처 노상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경찰에 체포됐다 다음날 풀려났다. 경찰 조사에서 신분을 숨기고 부인하다가 풀려난 김 지검장은 신고를 받은 경찰이 사람을 오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해명했다.

 

사건 직후 제주 현지에 급파된 이준호 대검 감찰본부장은 경찰 수사를 지켜본 뒤 감찰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하루 만에 철수했다.



김 지검장은 18일 연차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검찰에 따르면 김 지검장은 차장검사에게 직무를 대리하도록 하고 연가를 신청해 이날 오전 제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