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동성당 교황 미사, 한반도 화해 염원 기도…누가 특별 초대 받았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14:51
‘명동성당 교황 미사’ [사진 YTN 화면 캡처]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모든 일정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출국했다.



일정 마지막날인 오늘 교황은 명동 성당에서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를 진행했다. 미사에는 천주교 신자들뿐 아니라 교황이 특별히 초대한 이들도 동참했다.



초대된 사람은 쌍용차 해고 노동자와 제주 강정마을 주민, 밀양 송전탑 건설 예정지역 주민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도 초대됐다.



교황은 미사에서 남과 북으로 갈라선 한반도의 화해를 염원한 기도와 함께 남과 북이 분열을 극복하고 형제, 자매, 또 한민족이라는 인식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교황은 상대를 용서하는 게 화해할 수 있는 방법이라면서 상처받은 이들도 함께 위로했다.



이날 프란치스코 교황은 “하느님의 평화와 은총을 간구한다”며 “이제 한국 방문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특별한 방식으로 베풀어주신 은혜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아시아 전역에서 그토록 많은 젊은 순례자들이 이곳에 와서 한 체험을 마음에 간직한다”며 “그들이 보여준 예수님에 대한 사랑과 열정은 우리 모두의 열정이 됐다”고 말했다.



또 “오늘 미사는 한 가정을 이루는 한민족의 화해를 위한 기도”라며 “온 민족이 함께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간청을 하늘로 올려드릴 때 그 기도는 큰 힘을 지닌다”고 강조했다.



명동성당 교황 미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성직자 및 신자 등이 초대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명동성당 교황 미사’ [사진 YTN 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