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인카드 사용액, 룸살롱 줄고 '요정' 늘었다

중앙일보 2014.08.18 11:12
룸살롱 등 호화유흥업소 접대비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유독 ‘요정’에서의 접대비 지출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국세청이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호화유흥업소에서의 법인카드 사용액은 2009년 1조4062억원, 2010년 1조5335억원, 2011년 1조4137억원, 2012년 1조2769억원, 2013년 1조2338억원으로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룸살롱의 경우에도 2009년 9140억원, 2010년 9963억원, 2011년 9237억원, 2012년 8023억원, 2013년 7467억원으로 감소세가 완연하다. 2010년 2436억원이었던 단란주점에서의 법인카드 사용액도 지난해 2110억원으로 줄었고 같은 기간 극장식식당이 2102억원에서 1339억원으로, 나이트클럽이 629억원에서 416억원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요정’은 예외다. 기업들은 여성 접객원이 있는 고급 한정식집인 ‘요정’에서 지난해 1006억원 어치의 법인카드를 결제했다. 요정에서의 지출액은 2009년 273억원, 2010년 270억원, 2011년 438억원, 2012년 869억원 등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덩달아 요정의 숫자도 2009년 779개, 2010년 802개, 2011년 1814개, 2012년 2622개, 2013년 3080개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