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아들 軍 가혹행위 연루 … "아들을 대신해 회초리 맞는 심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10:33
[사진=중앙일보포토 DB]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아들의 군 가혹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남경필 지사는 지난 17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아들이 군 가혹행위 사건에 연루된데 대해 공식사과했다. 그는 “사회 지도층의 한 사람으로서 잘못을 저지른 아들을 대신해 회초리를 맞는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군 당국에 의하면 남경필 지사의 아들인 남모 상병(23)은 강원 철원군 육군 6사단 예하 부대에서 후임병을 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남경필 지사의 아들은 4월 초부터 최근까지 일과 훈련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후임병 A 일병(21)을 수차례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7월달 중순부터 생활관에서 후임병인 B 일병(19)을 뒤에서 껴안거나 손등으로 바지 지퍼 부위를 치는 등 성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남경필 지사의 아들은 폭행과 욕설 등 가혹행위에 대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장난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