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란치스코 교황, 명동성당 미사 후 오후에 출국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10:25




 

프란치스코 교황이 18일 오전 9시 45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를 끝으로 4박5일간의 한국 일정을 모두 마치고 출국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오전 명동성당에서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와 화해를 위한 미사를 집전하고 한반도 평화에 관한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미사에는 평화와 화해가 필요하고 이들을 위해 일하는 사람들 1000여 명과 전국 16개 교구 성당 종사자 700여명 등이 초청됐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 7명, 쌍용차 해고 노동자 3명, 제주 강정마을 주민 3명, 밀양 송전탑 건설 예정지역 주민 3명, 용산 참사 피해자 3명 등도 초청 명단에 포함됐다.



교황방한위원회 허영엽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평화와 화해가 필요한 사람들 이를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이 초청됐다”고 설명했다.



미사 집전을 마친 교황은 오후 12시 45분 공항에서 간소한 출발 행사를 가진 뒤 대한항공 편으로 오후 1시 출국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김경석 주교황청한국대사 등 각 분야 대표단이 참석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