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가연 데뷔전 결과 TKO승, 소감 물으니 "욕을 하든 말든…"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09:58
‘송가연 데뷔전 결과’. [사진 일간스포츠]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20·팀원·47.5㎏급)이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17일 송가연은 일본의 에미 야마모토(33·모리도장)와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로드 FC 017 47.5㎏ 계약체중 대결을 펼쳤다. 이날 송가연은 에미 야마모토에 레프리 스톱 TKO 승리를 거뒀다.



송가연은 경기 시작부터 화끈한 타격전을 펼쳐 에미 야마모토의 얼굴에 펀치를 적중시키며 기선 제압을 했다. 테이크 다운에 이어 하프 가드 포지션을 점하고 파운딩을 퍼부어 상대를 압도했다.



경기의 주도권을 잡은 송가연은 가드 포지션을 점한 뒤 파운딩을 연속해서 퍼부었다. 송가연의 공격에 상대가 저항하지 못했고 심판은 송가연의 손을 들어줬다.



송가연은 그라운드 기술보다는 타격 위주로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승부를 결정지은 것은 유도기술에 이은 그라운드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송가연은 경기 후 “진짜 신난다”며 “경기를 준비하면서 한 번도 힘들고 짜증난 적이 없었다. 내가 즐길 수 있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부담주는 것에 신경 쓰지 않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가연 데뷔전 결과’.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