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경기도지사 아들 군 폭행 사건 연루, "파장 일파만파"

중앙일보 2014.08.18 09:30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아들이 군 가혹행위 사건에 휘말린 데 대해 사과했지만 파문은 확산되고 있다.



남경필 지사의 아들이 강원 철원군 육군 6사단 예하 부대에서 후임병을 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는 사실이 17일 알려졌다. 남경필 지사는 17일 공식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으나 병역 내 가혹 행위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상황이라 오히려 파장은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다.



6사단에 따르면 군은 4월부터 최근까지 업무와 훈련을 제대로 못한다는 이유로 A일병(21)을 수차례 때린 혐의로 남경필 지사의 아들인 남모 상병(23)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다. 또 그는 B일병(19)을 성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남경필 지사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 아들이 군 복무 중 일으킨 잘못에 대해 피해를 입은 병사와 가족분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회 지도층의 한 사람으로서 자식을 잘 가르치지 못한 점은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아들은 조사 결과에 따라 법으로 정해진 대로 응당한 처벌을 달게 받게 될 것”이라며 “아버지로서 저도 같이 벌을 받는 마음으로 반성하고 뉘우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경필 지사는 지난 15일, 군에 보낸 두 아들을 걱정하는 내용의 기고문을 모 일간지에 게재했다. 하지만 신문에 기고문을 보낸 시점을 놓고 의혹을 사고 있다. 남경필 지사가 기고문을 보내기 전 이미 장남이 입건된 사실을 군으로부터 통보받은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의혹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경기도청 관계자는 “기고문에 나오는 병장은 차남으로, 장남의 일을 통보받기 하루 전인 12일 일간지에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장남이 폭행 사건에 입건된 사실을 군으로부터 통보받은 시점은 13일로, 신문에 기고문이 게재되기 전 왜 기고문을 철회하지 않았는 지에 관해서는 해명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중앙 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