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가연 데뷔전 결과, TKO승…소감 물으니 "욕을 하든 신경 쓸 여력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09:21
‘송가연 데뷔전 결과’. [사진 일간스포츠]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20·팀원·47.5kg급)이 데뷔전을 TKO승으로 장식했다.



송가연은 17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로드FC 017’ 스페셜 메인 이벤트에서 일본의 야마모토 에미(33·모리도장)를 2분23초 만에 TKO승으로 이겼다.



송가연은 1라운드 경기 시작과 동시에 상대 안면에 강력한 원투 펀치를 퍼부으며 기선을 제압했다. 송가연은 오른쪽 스트레이트를 야마토토의 안면에 적중시킨 상대가 중심을 잃은 사이 유도 기술인 허벅다리 걸기를 성공시키며 테이크다운을 한 차례 뺏었다.



야마마토는 곧바로 일어섰지만 송가연은 다시 한 번 원투 공격에 이은 허벅다리 걸기를 시도했다. 송가연은 상대의 상체 위에 올라타는 마운트 자세로 연결한 뒤 야마모토의 얼굴에 쉬지 않고 주먹을 내려치는 파운딩을 퍼부으며 TKO를 따냈다.



경기 전 송가연은 그라운드 기술보다는 타격 위주로 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작 승부를 결정지은 것은 유도기술에 이은 그라운드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송가연은 “진짜 신난다. 하루하루 운동을 즐길 수 있었기 때문에 그간 주변에서 욕을 하든 신경 쓸 여력이 없었다. 앞으로 파이터로 승승장구하겠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송가연 데뷔전 결과’.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