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인비, 연장전서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 2년 연속 우승…이미림은 7위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8 08:48
박인미 (26·KB금융그룹)가 연장전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웨그먼스 LPGA 챔피언십(총상금 225만 달러)에서 2년 연속 우승했다.



18일(한국시간) 박인비는 미국 뉴욕주 피츠퍼드의 먼로 골프클럽(파72·671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잡았고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브리타니 린시컴(미국)과 동타를 이뤄, 공동 선두로 정규 라운드를 마쳤다. 이후 연장전에 돌입, 첫번째 홀인 18번홀(파4)에서 파를 잡아 보기에 그친 린시컴을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박인비는 이번 우승으로 지난 6월 매뉴라이프 클래식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올 시즌 한국 선수의 첫 메이저 우승이다.



지난 11일 마이어 LPGA 클래식에서 박인비와 연장전을 벌인 끝에 LPGA 첫 우승을 차지한 이미림(24·우리투자증권)은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