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김민교, 강성진에게 가능성 인정받아? "뜰 줄 알았다"

중앙일보 2014.08.14 15:27



라디오스타 김민교, 강성진에게 가능성 인정받아? "뜰 줄 알았다"







 



코미디언 김민교가 동료인 배우 강성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배우 김수로, 강성진, 임형준, 김민교가 출연한 가운데 ‘단물 빠진 김수로와 식상한 친구들’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김민교는 “내가 정말 힘들었던 때가 있었다”며 “극단 활동을 하던 시절 극단 훈련을 받으려면 돈을 내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민교는 “연극으로 겨우 먹고 사는데 훈련비까지 내야 되니 너무 부담이 됐다”며 “그런데 강성진이 나 몰래 몇 달 치 훈련비를 내줬다. 어떻게 된 거냐고 물어봤더니 ‘내가 돈이 남아서 내준 게 아니라 김민교라는 배우의 가능성을 보고 투자한 거다. 나중에 갚아라”라고 말해 진심으로 감동받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또 김민교는 “생일 파티를 해야 하는 상황에 돈이 없던 적이 있었다. 그걸 안 강성진이 큰 상자에 십만원을 넣어 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화면 캡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