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석촌지하차도 싱크홀, 중간 조사결과 "지하철 9호선 공사 때문"

온라인 중앙일보 2014.08.14 11:38


석촌동 싱크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시가 서울 석촌지하차도 앞에서 발생한 싱크홀에 대해 1차 조사를 마치고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싱크홀이 발생한 지하차도 인근에서 현장설명회를 열고 외부 전문가 10인이 참여한 조사단의 중간 조사결과를 14일 전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5일 석촌지하차도에서 발견된 폭 2.5m, 깊이 5m, 연장 8m의 싱크홀이 발생한 원인으로 지하철 9호선 3단계 건설을 위한 터널 공사가 지목됐다.

박창근 관동대학교 토목학과 교수(조사단장)는 “지하철 9호선 3단계 건설을 위해 석촌지하차도 하부를 통과하는 쉴드(Shield) 터널 공사가 원인으로 추정된다”며 “추가적인 정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어 “동공(싱크홀)이 발생한 석촌지하차도 구간은 지하수에 취약한 충적층(모래 자갈)이 두껍게 자리한 구간”이라며 “지하수 수위가 내려갈 경우 침하가 발생할 우려가 높은 구역”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는 석촌지하차도 주변 건축물에 계측기를 설치해 균열, 경사도, 침하상태를 측정하고 기준을 벗어난 건축물이 발생할 경우 원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하철 쉴드 터널 공사를 즉시 중단할 방침이다.

앞서 싱크홀이 발생했을 당시 일각에선 ‘제2롯데월드’ 공사로 인해 싱크홀이 발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면서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